울산 ICT 기업 큐엔티
SW 개발사·UNIST와 개발
왼쪽부터 김장원 PTC코리아 상무, 김재은 큐엔티 대표, 김관명 UNIST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장.  /큐엔티 제공

왼쪽부터 김장원 PTC코리아 상무, 김재은 큐엔티 대표, 김관명 UNIST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장. /큐엔티 제공

울산에 본사를 둔 정보통신기술(ICT) 업체인 큐엔티(대표 김재은)는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기업인 PTC, UNIST(울산과학기술원)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 등과 함께 가상 혼합현실(MR) 기술을 융합한 산업용 로봇진단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고 6일 발표했다.

MR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장점을 살린 융합 기술로 시각, 청각, 촉각 등 인간의 오감 관련 정보를 가상으로 융합시켜 보다 생생하고 현장감 있는 가상세계를 현실에서 체험할 수 있는 기술이다.

큐엔티는 세계 최초로 산업용 로봇 진단 통합 솔루션 ‘큐-로봇(Q-Robot)’을 상용화했다. 이 회사는 로봇 상태를 실시간 감시하고 결함이나 고장 등을 예측·진단해 스마트팩토리 등 로봇 자동화 생산라인의 생산성 및 효율성, 안전성을 유지시키는 통합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PTC와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미국에 본사를 둔 PTC는 선박 설계단계에서 완성된 배가 눈앞에 떠있는 모습을 가상으로 확인하는 등 IoT와 MR 기술을 기반으로 제품 설계 및 생산, 에너지 효율관리 등 산업의 다양한 분야에 첨단 솔루션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김재은 대표는 “큐엔티 로봇진단 솔루션에 MR 기술을 적용하면 자동화 로봇을 더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큰 효과를 거둘 것”이라며 “고위험, 고난도의 극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작업과 유지보수가 가능한 로봇 진단 솔루션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