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출입문에 홍역 의심증세가 있으면 미리 알려달라는 홍보문이 부착돼 있다. / 사진=연합뉴스

보건소 출입문에 홍역 의심증세가 있으면 미리 알려달라는 홍보문이 부착돼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에도 홍역 확진이 이어지고 있다. 인천과 경기 안산 등 수도권에서 홍역 감염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4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2일 인천시 남동구에 사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여성 A(39)씨가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14일부터 우크라이나·타지키스탄·키르기스스탄 등지로 출장을 떠났다. 지난 2일 오전 8시40분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달 28일 출장지에서 발진과 인후통을 호소해 현지 병원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귀국 직후 인천공항 검역소에 이상 징후를 신고했으며, 인천 시내 한 종합병원에서 응급진료를 받은 뒤 음압격리 병실에 입원했다.

그는 유전자 검사 등 보건당국 역학 조사결과를 토대로 지난 3일 오후 6시께 홍역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A씨와 같은 여객기에 탔던 승객 183명 주소와 A씨가 치료를 받은 인천 종합병원 접촉자 현황을 파악 중이다.

시는 이들에게 홍역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24시간 상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할 방침이다.

지난 2일 안산에서도 B(3)군과 20대 여성 C(25)씨가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B군은 기존 감염자의 아들로 환자와 접촉해 감시·관리를 받고 있었다. 병원 간호사인 C씨는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던 중 환자와 접촉해 전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일 베트남에서 거주하는 D(37)씨가 설 명절을 보내려고 귀국했다가 2일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D씨의 거주지는 의정부이지만, 처가인 광명시에서 명절을 보내기 위해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D씨는 현재 집(처가)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안산에서는 7개월 된 여아가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하루 만에 홍역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면서 이 지역(시흥 포함) 홍역 환자는 모두 17명으로 늘었다. 화성·부천·김포 등지에서 발생한 환자까지 포함하면 올해 경기도 내 홍역 환자는 확인된 인원만 모두 20명이다.

경기도는 안산지역 환자 중 2명은 입원 조치하고 3명은 자택에 격리 중이며 12명은 퇴원했다고 발표했다. 또 현재 접촉자 2962명을 감시·관리 중이며 최근까지 7523명에게 예방 접종을 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