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임시 개통한 전남 신안 천사대교에서 승용차 4대가 잇달아 부딪히는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2일 오전 11시58분께 전남 신안 압해도, 암태도를 잇는 천사대교에서 승용차끼리 4중 추돌사고가 났다. 천사대교는 설 연휴를 맞아 임시 개통한 구간이다.

다리 중간 차로에서 정차로 앞 차가 속도를 늦추자 뒤따르던 차들이 미처 피하지 못하고 잇달아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가벼운 접촉 사고로 부상자는 없었다. 하지만 임시 개통 둘째 날인데다 많은 차가 몰려 정체 현상이 한동안 이어졌다.

경찰은 해당 운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총연장 9.8㎞인 천사대교는 목포와 연륙교로 이어진 신안 압해도와 섬으로 떨어져 있던 신안 암태도를 잇는 왕복 2차로 연도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