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위원회가 울산 울주군 신고리 원전 4호기에 대해 최종 가동 허가를 내렸다.

원안위는 1일 제96회 회의에서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4호기 운영허가안'에 대해 심의, 이같이 의결했다.

신고리 4호기는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된 '한국형 신형가압경수로'(APR 1400)와 같은 기종이다.

4호기와 함께 건설된 '쌍둥이 원전'인 신고리 3호기의 경우 지난 2015년 10월 운영허가를 받았다.

한수원은 애초 2017년 하반기 신고리 4호기의 가동 허가가 날 것으로 예상했지만, 경주지진과 포항지진의 발생에 따라 지진 안전성 평가를 위해 1년 넘게 운영허가가 미뤄져 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