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여곡절 끝에 투자협약이 체결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양대 노총이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환영 의사를 밝힌 반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

31일 한국노총은 광주시와 현대차의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에 대해 "숱한 갈등을 넘어 사회적 대화로 성과를 만들어낸 광주시 노·사·민·정에 박수를 보낸다"면서 "광주형 일자리가 지역 일자리 문제, 청년 일자리 문제, 제조업 해외 이전 문제를 해결하는 기제로 작용할 수 있길 바란다"는 입장문을 밝혔다.

한국노총은 "일자리 창출을 넘어 지역 노·사·민·정이 서로의 입장에서 한 발씩 양보함으로써 사회적으로 더 큰 걸음을 내딛게 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광주의 청년들에게 노동의 희망을 줄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광주형 일자리가 노동시간과 적정 임금 보장 등에 우려를 불식시키고 지속 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로 자리잡길 바란다는 기대도 덧붙였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광주시와 현대차가 35만대 생산까지 임금·단체협상 유예 조항을 둔 점을 거론했다. 현대차에 위탁 생산 35만대 달성까지 사실상 노동 3권 제한을 허용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정부와 광주시는 자본 논리와 정치 논리에 노동존중 정책을 양보했다"며 "기업과 지자체가 손잡고 노동자 권리를 제한하는 방식이 노사 상생의 좋은 사례로 전국에 소개되고 전파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안을 만드는 데 참여했다. 하지만 민주노총은 금속노조를 중심으로 광주형 일자리에 반발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에 반대하며 확대 간부 파업에 들어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