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를 시작하기 앞서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노사민정협의회는 광주시와 현대차의 광주형 일자리 잠정합의안을 심의·의결한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를 시작하기 앞서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노사민정협의회는 광주시와 현대차의 광주형 일자리 잠정합의안을 심의·의결한다. 연합뉴스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반발한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기아차 노조원들이 31일 투자협약식을 앞두고 강력 투쟁을 준비 중이다.

민주노총 광주본부는 이날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광주형 일자리 강행 규탄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광주형 일자리는 노동권을 무시하는 '저질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라며 "자동차 업계 구조조정은 물론 자동차 산업 전반에 재앙을 부를 것"이라고 반발했다.

투자협약에 직접 영향을 받게 된 현대차 노조와 기아차 노조는 이날 하루 확대 간부 파업에 들어갔다. 이들은 오후 광주시청 앞에 모여 비상 결의대회를 연 뒤 광주시청을 항의 방문해 반대 의사를 전달할 계획이다.

민주노총과 현대·기아차 노조 등은 광주형 일자리가 사업성이 없고 기존 자동차 업계 일자리를 감소시킨다며 반대해 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