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승리가 운영중인 클럽 버닝썬이 폭행사건 장소로 연루되며 연일 세간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경찰이 피해자를 오히려 현장 검거하고 폭행했다는 의혹이 일자 강남 경찰서 측은 29일 "신고자 김 씨와 클럽직원 장 씨에 대해 상호 폭행 등 혐의로 피의자로 모두 입건, 강력팀에서 엄정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24일에 일어난 사건이 언론에 오르내리자 경찰이 뒤늦게 공식입장을 낸 것이다.

리가 운영중인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에 대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경찰 측은 "출동 경찰관 4명이 피의자 등 사건 관련자 및 목격자들을 상호 분리하여 진술 청취했다"며 "김 씨가 인적사항 확인 거부 및 보안요원을 폭행하고 난동 부렸다는 진술이 있어 관련 사실을 확인하려 했으나 김 씨가 소란을 피워 업무방해로 체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씨는 현장에 없어 지구대로 출석하게 해 폭행사실을 시인받았다고 덧붙였다.
/사진=버닝썬 폭행 피해 주장 인스타그램 캡처_ 부러진 갈비뼈

/사진=버닝썬 폭행 피해 주장 인스타그램 캡처_ 부러진 갈비뼈

김 씨의 119 후송 요청에 119 구급대가 2회 출동했으나 김 씨가 출동한 구급대원에게 거친 언행을 하며 돌아가라고 거부했고, 두 번째 출동시 구급대원이 상태 확인 후 긴급 후송 환자가 아니라는 판단하에 철수했다고 전했다.

경찰 측은 "일부 공개된 현장 영상을 보았을 때 국민의 입장에서 정당하지 못한 공무집행이라고 보여질 소지가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당시 현장 출동한 경찰관으로서는 추가 피해방지 등 초동 조치가 우선이고 당시 김 씨는 경찰에 사안을 정확히 진술하기 보다 위력으로 업무방해를 하고 있었고, 주변에 있는 보안 요원들을 때렸다는 피해진술까지 있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주변 CCTV 등 증거를 확보해 수사진행 중에 있으며, 피해자로 주장했던 장 씨에 대해서도 상해로 입건해 조사하고, 주변 보안요원들에 대해서도 가담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느 당사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의해서만 처리할 수 없고 다수의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진술, 증거들을 토대로 누구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차분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씨는 경찰에 체포된 뒤 폭행을 당했다며 당시 경찰서 도착 직후 피가 묻지 않은 티셔츠와 폭행 후 피로 얼룩진 티셔츠 사진을 보배드리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 공개해 공분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