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가운데 청렴도가 가장 높은 기관은 경기관광공사와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등으로 나타났다. 경기관광공사는 50명 이상 기관에서, 월드컵재단은 50명 미만 기관에서 청렴도가 최상위다.


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8년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이들의 종합청렴도 점수가 10점 만점에 8.68점으로 전년도 점수인 8.42점보다 0.26점 상승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도는
2015년 전국 최초로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자체 청렴도 조사를 실시한 후부터 4년째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조사기관인 경기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의료원, 경기도문화의전당 등 4개 기관을 제외한 도내 19개 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도는 19개 기관에 대해 20176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기관현원별로 유형을 나눠 현원 50명 이상인 유형기관’ 10개와, 50명 미만인 유형기관’ 9개에 대해 그룹별 조사를 실시했다. 이는 공정한 평가를 하기 위해서다.

설문조사 결과 공공기관들의 외부청렴도, 내부청렴도, 부패방지시책평가 영역의 점수가 모두 올랐다. 특히 도민이 평가하는 외부청렴도가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행정서비스를 경험한 도민이 평가하는 외부청렴도 평균점수는 9.47점으로 전년대비 0.39점 상승했고, 내부직원이 평가하는 내부청렴도는 0.05점 상승한 8.34, 기관의 부패방지 노력을 평가하는 부패방지시책평가는 0.29점 상승한 7.70점으로 각각 나타났다.

반면 도민을 대상으로 금품·향응·편의 제공 경험을 반영하는 부패지수는 전년 대비 0.67점 상승한 9.79점으로 설문응답자들의 부패경험률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청렴도 상위기관은 유형기관에서는 경기관광공사가 종합청렴도 1등급 기관으로 20172등급에서 1단계 상승했다.

유형기관가운데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은 없었으며 우수 등급인 2등급에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경기도체육회 등 4개 기관이 이름을 올렸다.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유형기관에서 가장 청렴도가 우수한 기관으로 선정됐다.

최인수 도 감사관은 경기도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는 행정서비스를 경험한 도민이 평가한 점수가 크게 향상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각 기관별 취약분야를 보완하는 부패방지시책을 추진하도록 하고 찾아가는 청렴교육, 기관별 맞춤형 청렴컨설팅 등을 실시해 청렴문화가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