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빙상인연대, 추가 폭로
전 교수 "계파 싸움일 뿐"
젊은빙상인연대가 빙상계 성폭력 사건을 추가로 공개하면서 전명규 한국체육대 교수가 이를 은폐하는 역할을 했다고 폭로했다.

손혜원 무소속 의원과 젊은빙상인연대는 2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빙상계 적폐를 뿌리뽑기 위해 전 교수를 적극 수사해야 한다”며 빙상 선수의 성폭력 피해를 추가로 공개했다. 젊은빙상인연대가 21일 기준 확인한 피해 사례는 심석희 선수 건을 포함한 6건이다. 손 의원은 “빙상 선수 A씨는 10대 때 한체대 빙상장에서 강습을 받던 중 한 코치로부터 수회에 걸쳐 성추행을 당했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성폭력 피해 선수가 “제가 그날 밤 무슨 일을 겪었는지 다 말씀드리고 싶다”고 하자, 전 교수가 “네가 빨리 벗어나길 바라. 그것이 우선이야”라고 답한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 손 의원은 “빙상계 성폭력 가해자가 제재나 불이익을 받지 않는 원인은 가해 코치들이 한국 빙상계 ‘대부’인 전 교수 휘하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전 교수는 이에 대해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조재범 코치가 심 선수를 상습적으로 폭행해왔다는 것도 알지 못했다”며 “이번 폭로 사태는 계파 싸움의 연장선”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젊은빙상인연대의 폭로에 진정성이 없다는 취지의 주장도 펼쳤다. 그는 “조 코치에게 젊은빙상인연대 측 사람이 전명규와 관련한 비리 내용을 주면 합의서를 써주겠다고 제안했다고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젊은빙상인연대가 써주기로 했다는 합의서 내용이 무엇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