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에게 내 비리 사실 알려주면 합의서 써준다고 해"
"조재범 옥중 편지는 거짓…성폭행 사건 알지 못했다"
"내가 공격당하는 것, 파벌싸움 연장선에 있다고 판단"
전명규 교수 "젊은빙상인연대 관계자가 조재범 회유"

빙상계 비위 논란의 중심에 선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는 자신과 관련된 성폭력 은폐 의혹에 관해 부인했다.

전명규 교수는 변호사를 대동한 채 21일 서울 올림픽파크텔 서울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폭력과 관련해서는 알지 못했다"라며 "조재범 전 코치의 상습 폭행도 몰랐다"고 밝혔다.

전 교수는 젊은빙상인연대 관계자가 본인의 비리 내용을 주면 합의서를 써 주겠다며 조재범 전 코치를 회유했다는 정황을 파악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법적 다툼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그는 다만 "국민들께 아픔을 드린 데 대해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라며 "감내하기 힘든 시련을 겪은 제자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심석희(한국체대)에게도 미안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빙상계 폭력 배후 지목' 전명규 기자회견 -질의응답- / 연합뉴스 (Yonhapnews)
이에 앞서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젊은빙상인연대는 서울 국회 정론관에서 "빙상계 성폭력 가해자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는 이유는 가해 코치들이 전명규 교수 휘하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다음은 전 교수와 일문일답.
-- 심석희의 폭행 피해 폭로 기자회견을 무마했다는 의혹이 있다.

▲ 지난 국정감사에서 밝혔다.

기자회견을 막은 게 아니라 기자회견을 나중에 해도 된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다.

지금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집중할 때라고 했다.

기자회견은 언제든지 할 수 있다는 의미로 말 한 것이다.

(심석희가) 그런 부분을 받아들여 기자회견을 연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
전명규 교수 "젊은빙상인연대 관계자가 조재범 회유"

-- 오늘 기자회견을 열게 된 이유는.
▲ 늦게나마 국민께 참회하는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기자회견을 하기까지 인내와 용기가 필요했다.

빙상의 적폐로 지목된 제가 국민께 모든 진실을 밝히고 싶었지만, 또 다른 갈등의 씨앗이 될 것 같았다.

특정 의도를 지닌 사람들과 일부 언론 매체들이 나에 관해 (악의적으로) 보도하고 있는데, 이는 나 개인뿐만 아니라 열심히 일한 선수들과 지도자, 빙상인들에게 누가 될 것이라 생각해 용기를 내 기자회견을 자처했다.

또한 오전에 빙상이 퇴출당할 수도 있다는 보도를 보고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성폭행 관련 은폐 의혹이 있다.

반론이 있나.

▲ 성폭력 관련해서는 모른다.

알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를 상습 폭행했다는 사실도 몰랐다.

심석희는 어려서부터 조재범 전 코치에게 스케이트를 배웠다.

심석희는 한국체대에 입학한 뒤에도 대표팀 소속으로 선수촌에서 훈련했다.

그런 상황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없었다.

책임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

심석희에게 미안하고 여러분께 송구스럽다.

-- 젊은빙상인연대의 주장에 관해서 반론이 있나.

▲ 그 사람들이 진심으로 빙상 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

그 단체가 어떤 구성으로 돼 있고 어떤 사람들인지 여러분들이 취재해보셨으면 좋겠다.

-- 한국체대 교수직 사퇴 의사가 있나.

▲ 진지하게 고민해보겠다.

-- 오늘 국회에서 심석희 성폭력 피해와 관련한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그래도 은폐 의혹을 부인하나?
▲ 기사를 보지 못했다.

말씀드리기 힘들다.

-- 공개된 녹취록을 보면 전명규 교수가 (특정인에게) 조재범 전 코치를 위한 탄원서를 (선수들에게) 받아오라고 지시한 내용이 있는데.
▲ 조재범 전 코치는 구속되기 전 나에게 이런 말을 했다.

젊은빙상인연대의 어떤 사람이 전명규와 관련된 비리 내용을 주면 합의서를 써 주겠다고 얘기했다고 한다.

내가 알고 있는 사람을 통해서 그 내용을 (다시) 확인했다.

녹취에 나온 여러 가지 과격한 표현들에 대해서는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솔직히 말하면 조재범도 내 제자다.

지금 상황(성폭행 폭로)이 발생하기 전 조재범이 (폭행만으로) 구속됐다는 상황이 조금 과하다고 생각했다.

지금은 그런 생각을 갖고 있지 않다.

녹취를 한 사람은 나에게 녹취 사실을 알리지 않고 그 내용을 젊은빙상인연대에 전달했다.

전체적인 내용을 보지 않으면 그 내용을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다.

표현에서 과한 부분이 있는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 구체적으로 젊은빙상인연대의 어떤 사람이 조재범 전 코치를 회유했나.

▲ 구체적인 부분은 밝힐 수 없다.

변호인이 이야기하지 말라고 했다.

기자분들의 취재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 조재범이 형을 감면받기 위해 옥중 편지를 거짓으로 썼다고 생각하나?
▲ 그렇다.
전명규 교수 "젊은빙상인연대 관계자가 조재범 회유"

-- 젊은빙상인연대는 제자인 다른 지도자들이 성폭력과 관련 있다고 했다.

▲ 그 내용을 정확히 모른다.

관련자들과 연락을 주고받는 것 자체가 굉장히 위험하다고 들었다.

말 꺼내기가 어렵다.

-- 평창동계올림픽 관련해 경기복 교체와 관련한 논란도 있었다.

한국체대 선수들에게 좋게 평가하라고 압박했다는 내용이다.

▲ 이와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나중에라도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질 것이라 생각한다.

--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이 심석희, 전명규 교수와 만난 자리에서 조재범 전 코치를 살려주겠다고 말한 건 사실인가.

▲ 회장님이 보고를 잘못 받은 것 같다.

(이기흥 회장은 심석희에게) 개의치 말고 경기에 전념하라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 같다.

-- 조재범 전 코치의 옥중 편지에서 전명규 교수는 조재범 전 코치에게 심석희가 좋은 성적을 내야 한다고, 그를 밀어줘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

누굴 밀어주라고 지시한 게 있나.

▲ 그런 지시 한 적 없다.

-- 측근들에게 텔레그램처럼 기록이 남지 않는 메신저 사용을 지시한 적이 있나.

▲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이메일이 공개되고 내 신분도 만신창이가 됐다.

심리적으로 불안해 주변에 그렇게 이야기했다.

-- 젊은빙상인연대 주장과 배치되는 내용이 많다.

법정 다툼할 것인가.

▲ 그쪽이 어떤 주장을 하는지 정확히 모른다.

난 지금 내가 가진 의견을 말하고 있다.

법정 다툼에 관해선 변호사와 상의하고 있다.

빙상인들은 다 내 제자들이고 관련 있는 사람들이다.

법적 싸움을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

난 혜택을 많이 받은 지도자였다.

내가 질타를 받더라도 감수할 부분은 감수하는 것도 맞는다고 생각한다.

-- 논란이 생길 때마다 본인 이름이 거론되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 소치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내가 안현수를 러시아로 보냈다고 시끄러웠다.

정신병이 올 정도로 힘들었다.

조용히 있으면 진실이 알려질 것이라 생각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현장에 있는 사람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한다.

내 이름이 거론되는 것은 오랫동안 지도자 생활을 했고, 내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난 모든 것을 내 마음대로 하지 않았다.

그런 환경도 아니다.

최근 후원사인 삼성이 연맹에서 나갔다.

(한쪽에서) 후원사를 내보내야 한다고 주장하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아팠다.

(난) 함부로 돈을 쓰지 않았고 시스템을 함부로 하지 않았다.

-- 외부인들도 관련돼 있다.

외부인들에게 (법적) 대응할 생각 있나.

▲ 고민해보겠다.

-- 젊은빙상인연대의 주장이 거짓이라고 했는데, 구체적인 내용이 나와 있다.

일례로 한국체대에서 (빙상장을 이용해) 번 돈을 조교들에게 나눠주라는 내용도 있다.

▲ 난 27세 때 국가대표 코치가 됐다.

학부모들로부터 커피 한잔 받아먹지 않았다.

한국체대에 몸담게 된 뒤부터는 불합리한 일에 쏠리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공식적으로 입학생 중 불합리하게 한국체대에 입학한 학생이 있는지를 확인하는 일도 하고 있다.

-- 성적을 조작하고 성폭력 의혹이 있었던 지도자를 국가대표 코치로 앉힌 이유는 뭔가.

▲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조사했다.

관련 내용이 연맹에 있을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기억이 잘 안 난다.

-- 대한항공 취업 청탁과 관련한 의혹이 있다.

▲ 청탁하지 않았다.

-- 김재열 전 대한빙상경기연맹회장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위원으로 만들기 위해 내부 관계자와 내부 정보를 주고받았다는데.
▲ 사실이 아니다.

-- 고 노진규를 압박해 치료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치게 했다는 의혹이 있다.

▲ 사실이 아니다.

노진규는 어깨를 다친 뒤 어머니와 함께 두 군데 대학병원에서 진단을 받았다.

한 군데에선 수술하자고 했고, 한 군데에선 악성으로 변할 가능성이 미비하다며 치료를 추천했다고 한다.

노진규의 어머니와 가족들에게 결정해달라고 했다.

그래서 운동을 계속한 것이다.

노진규 부모님의 판단에 맡겼다.

-- 여러 코치가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다.

대부분 전 교수의 제자라고 한다.

왜 이렇게 많은 제자가 이런 일에 연루되고 있나.

▲ 부끄럽고 죄송스럽다.

책임을 통감한다.

-- 오랫동안 빙상계는 파벌싸움에 시달렸다.

최근 사건들도 파벌싸움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하나.

▲ 연장선에 있다고 생각한다.

나의 부족함을 남에게 떠넘기는 것 같아 죄송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