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영화 '레토' 주연배우 유태오, 아산나눔재단 홍보대사 위촉

아산나눔재단(이사장 이경숙)은 지난 15일 러시아 감독 키릴 세레브렌니코프의 영화 ‘레토(Leto)’의 주인공 빅토르 최로 열연한 배우 유태오 씨(사진)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유씨는 독일에서 출생한 한국 국적 배우로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에서 연기 공부를 했다. 20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레토 주인공에 캐스팅됐다. 이 영화는 지난해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다양한 국가에서 연기 활동을 하는 그는 한국에서도 영화 ‘여배우들’ ‘러브픽션’ ‘열정 같은 소리 하고 있네’ 등에 출연했다.

유씨는 위촉식에서 “아산나눔재단이 기업가정신 확산을 통해 청년창업가와 사회혁신가가 도전하고, 성장하고, 나누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홍보대사로서 함께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정몽준 아산나눔재단 명예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도전정신과 풍부한 감수성, 담담한 마음가짐을 가진 유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돼 기쁘다”며 “아산나눔재단이 기업가정신을 확산하는 데 홍보대사로서 활동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산나눔재단은 2011년 아산 정주영 현대 창업주 타계 10주기를 기념해 출범한 공익재단이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