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함평농협에 이어 고흥군 수협 임원과 대의원들이 필리핀에서 성매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고흥군수협 필리핀 연수중 성매매 '의혹'…여성단체 조사 촉구

15일 고흥군 수협에 따르면 지난해 4월 16∼19일 임원과 대의원 41명이 2박 4일 일정으로 필리핀을 다녀왔다.

이를 두고 최근 일부 대의원과 임원들 사이에서 필리핀 연수 중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연수에 참여한 한 대의원은 "파트너가 있으면 2차를 나갔고 가이드에게 이름을 적으면 돈을 걷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 임원은 "노래방에서 도우미를 부른 적은 있지만 2차(성매매)를 나간 적은 없다"며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누군가를 음해하기 위해 악의적으로 소문을 퍼뜨린 것이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대의원들이 연수를 기획했고, 경비도 모두 자비로 부담했다"며 "일부 언론의 주장과 달리 그런 일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는 고흥군수협 이 모 조합장과 연락을 시도했으나 휴대전화 전원이 꺼져 있었다.

전남여성복지시설연합회 등 광주전남지역 여성단체들은 이날 고흥군수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고흥군 수협 조합장과 임원의 성매매 의혹과 관련, 철저한 조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집단성매매 의혹 당사자인 조합장과 임직원, 대의원들은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라"며 "수협중앙회는 필리핀 마닐라 집단성매매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들을 중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지도 감독 기관인 수협중앙회는 전국 모든 수협의 임직원 해외연수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고 성매매방지 대책을 마련하라"며 "수사 당국도 집단성매매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하라"고 밝혔다.

여성단체들은 전남지방경찰청에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앞서 광주전남여성인권단체는 지난 11일 함평농협 임직원의 해외 집단성매매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함평농협 조합장과 임직원 15명이 2017년 1월 해외연수 도중 베트남 다낭에서 집단성매매를 했다"며 전남지방경찰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