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비 3603억…55만여㎡ 규모
콘도·호텔·마리나·힐링파크 등 조성
연간 90만명 관광객 유치 기대
전남도, 2022년까지 진도에 해양복합관광단지 짓는다

전라남도는 2022년까지 진도군 의신면 일대 55만8765㎡ 부지에 총 사업비 3603억원을 들여 해양복합관광단지(조감도)를 짓는다고 14일 발표했다. 도 관계자는 “진도 해양관광단지가 정부 투자선도지구로 지정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고 있다”며 “2022년부터 연간 90만 명의 관광객을 유치해 서남해안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진도 해양복합관광단지는 2016년 말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관광단지 지정 및 조성 계획을 승인받았다. 정부는 서남해안 지역의 신성장 동력으로 판단하고 해양관광 거점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해 지난 2일 투자선도지구로 지정했다. 민간투자사인 대명레저산업이 2022년까지 3508억원을 투입해 콘도 917실과 호텔 90실, 마리나, 힐링파크 등을 짓는다. 도는 추가로 국비 등 95억원을 투입해 국도 18호선과 연계되는 2개 노선 5.5㎞의 주변 도로를 정비하고, 해양권 조망이 가능한 ‘신비의 바닷길 스토리 로드’ 3.2㎞를 신설해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 민속문화예술공연장과 로컬푸드 판매장을 새로 지어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늘릴 계획이다.

전남도, 2022년까지 진도에 해양복합관광단지 짓는다

투자선도지구로 지정되면 각종 세제·부담금 감면과 건폐율·용적률 완화, 특별건축구역 등 규제특례가 적용돼 빠른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진도군은 국립남도국악원, 운림산방 등 문화예술 자원과 뛰어난 자연경관을 갖춰 서남해 해양관광단지 조성의 최적지라는 평가다.

하대성 국토교통부 국토정책관은 “투자선도지구 지정이 지역에 새로운 활력소가 돼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지구 지정 이후에도 지역 경제 활성화 등 실질적인 성과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맞춤형 컨설팅 등을 지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오는 7월까지 진입도로 개선사업을 완료하고 8월에는 소공연장 및 판매시설을 건립하기로 했다. 전동호 도 건설교통국장은 “해양관광단지가 들어서면 7214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5517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무안=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