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여주시의 한 상가건물에서 화재가 발생, 일가족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지난 12일 오후 9시45분께 여주시 홍문동의 한 상가건물 4층 A(40) 씨의 집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시간3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A씨와 아내 B(40) 씨가 팔과 다리 등에 심한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A씨의 자녀 3명도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중 A씨의 7살 딸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돼 생명이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자녀 문제로 부부싸움을 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석유통을 가져온 A씨를 가족들이 말리던 중 쏟아진 석유가 난로에 튀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치료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해 관련 혐의를 적용, 형사입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