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병우) 육성기업이 아프리카 시장에 진출한다.

충남혁신센터는 최근 티앤씨코리아가 에티오피아의 '말카 오다 및 덴도 마을 물 공급 사업을 위한 태양광 식수정수장치'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충남혁신센터 관계자는 “국내 벤처기업이 국제기구가 지원하는 저개발국 지속가능발전 분야에서 국제입찰사업을 낙찰받은 첫 사례로 기록됐다”며 “충남혁신센터의 특화분야 해외진출 기획 및 실증지원 사업을 통해 개발도상국 판로개척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티앤씨코리아는 태양광을 이용한 식수정수장치를 비롯해 경제, 보건, 의료, 교육 등을 복합적으로 지원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티앤씨코리아 관계자는 “혁신센터의 중소벤처기업부 지원 사업을 적극 활용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병우 센터장은 "창업벤처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이 더욱 확대되길 바란다”며 “태양광 및 에너지신산업 기반 기술창업 기업의 시장개척과 판로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