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상공회의소 '청주공항 거점항공사 면허발급' 촉구

청주, 대전, 충남북부, 세종 등 충청권 10개 상공회의소가 청주국제공항 거점항공사 면허발급을 촉구하고 나섰다.

청주상공회의소(회장 이두영)는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충청권 상의 회장 간담회’를 열어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고 10일 밝혔다.

상의 회장들은 신규노선 개척을 통한 공항 발전, 항공수요 충족 및 국민편익 향상, 외국항공사의 국내시장 잠식 해소, 항공 관련 산업 육성 및 일자리창출 등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해 거점항공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충청권 상의 관계자들은 “기존 항공사들이 운항하는 노선을 침범하지 않고, 신규 수요를 창출하면 국제여객의 분산과 공항 균형발전이 가능하다”며 “항공 수요가 풍부한 만큼 신규 항공사의 등장은 기존 항공사들이 우려하고 있는 시장 포화가 아닌 소비자의 선택권 확대로 항공시장 성장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적항공사가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항공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신규 항공사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청주상의 관계자는 “청주공항 활성화는 항공산업 육성은 물론 지역 대학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