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첫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날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출석한 이 지사는 “언제나 사필귀정을 믿고 대한민국 사법부를 믿는다”며 “최대한 빨리 재판을 끝내 도정에 지장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자신이 받고 있는 의혹과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검사사칭’과 관련한 허위사실 공표 의혹은 모두 곡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검찰의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핵심 사안인 ‘친형 강제입원’은 정당한 집무집행이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