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고용안정성·노동유연성 균형 논의 기대"

중소기업중앙회는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본관에서 '2019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행사에는 중소기업 대표와 중소기업 단체를 비롯해 정부, 국회 등 각계 인사 700여명이 참석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인사말에서 "중소기업과 한국경제가 활력을 되찾는 혁신의 한 해가 되길 기대한다"며 중소기업의 재도약 방안으로 '스마트공장을 통한 혁신'과 '협동조합을 통한 협업'을 제시했다.

박 회장은 "최근 급격하게 추진되는 노동정책의 현장 연착륙을 위해 지금이라도 최저임금을 업종별, 규모별로 차등화하고 주휴수당을 폐지해 임금체계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탄력 근로 요건을 완화하고 기간도 최소 1년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늦어도 상반기 중에 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조치가 마련되도록 정부와 국회의 관심과 도움을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박 회장은 "노동도 존중받고 시장도 함께 존중돼야 한다"며 "올해는 고용안정성과 노동 유연성이 균형 있게 논의되는 사회적 대타협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일자리를 확산하고 소득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경제정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 육성, 규제폐지 등을 강조했다.

행사에는 정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영문 관세청장, 정무경 조달청장 등이 참석했다.

국회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비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경제계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는 처음으로 한국노총의 김주영 위원장이 참석했다.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와 근로자로 구성된 남동국가산업단지 합창 동호회 '라루체'가 무대에 올라 애국가를 부르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