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재 공정 및 설계 국제학술대회’ 개최
한·중·일 학계 공동 연구로 환경오염 해결 노력
선문대 "친환경 소재 및 신재생에너지 연구 결과 공유"

충남 아산의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는 재료분야 학자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0회 친환경 소재 공정 및 설계 국제학술대회(ISEPD 2019)’를 열었다고 8일 밝혔다.

ISEPD는 환경재료 및 공정 분야를 연구하는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권 연구자가 매년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학술대회다.

올해 학술대회는 지난 2000년 첫 행사 후 20주년을 맞아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선문대 아산캠퍼스에서 마련됐다.

박남규 성균관대 화학공학과 교수는 ‘태양전지 원료로 사용되는 광물인 페로브스카이트의 과거·현재·미래’를 주제로 태양전지 연구 동향, 결과, 전망을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선문대 "친환경 소재 및 신재생에너지 연구 결과 공유"

윤경병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인공광합성 기술 연구’를 주제로 최근 연구성과와 연구방법에 대해 강의했다. 윤 교수는 인공광합성 기술을 활용해 수소에너지 생산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이 밖에 일본의 고이찌니하라 나가오카기술대 교수, 중국의 니에주오렌 베이징기술대 교수, 독일의 산자이매튜 퀠른대 교수 등 세계 유명 학자들이 강연했다.

이수완 선문대 환경생명화학공학과 교수는 “친환경 소재 및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를 통해 환경오염 해결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한·중·일 등 세계의 연구자들의 연구업적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산=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