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이용실태조사 결과…유튜브·게임방송 이용 최다

10대 청소년들은 인터넷 개인방송을 하루 평균 2시간 시청하며, 주로 유튜브에서 게임방송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작년 경희대 연구진에 의뢰해 전국 만 13∼18세 중고생 1천58명을 대상으로 '어린이·청소년 인터넷 개인방송 이용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6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청소년들은 하루평균 114.9분동안 인터넷 개인방송을 이용했다.

플랫폼별로는 유튜브가 36.4%로 가장 많았고, 아프리카TV 16.8%, 트위치TV 16.6%, V앱 11.7%, 네이버TV 11.6% 등 순이다.

소수이기는 하나 불법 음란방송을 송출해 방심위가 시정요구 조치했던 플랫폼들을 주로 이용한다고 응답한 청소년들도 있었다.

장르별로 보면 게임방송이 22.7%였고, 먹는방송(19.7%), 토크방송(톡방, 11.6%), 뷰티방송(10.9%), 음악방송(8.2%) 등이다.

노출수위가 높고 음담패설을 주요 소재로 하는 성인방송(0.4%)을 즐겨본다는 청소년들도 있었다.

청소년들은 인터넷 개인방송의 유해콘텐츠 유형별 심각성으로 ▲ 비속어·유행어 등 부적절한 언어사용 ▲ 선정성 ▲ 폭력성 ▲ 사회적 약자 비하·차별 등 반사회적 콘텐츠 ▲ 사생활 침해 순으로 꼽았다.

문제를 일으킨 인터넷 개인방송 규제에 76.3%의 청소년이 동의한 반면, 반대의사를 밝힌 청소년은 7.6%에 불과했다.

적합한 규제방안으로는 ▲ 진행자 완전 퇴출제 ▲ 유해방송 표시제 ▲ 차단시스템 ▲ 형사처벌 ▲ 등급제 순으로 대답했다.
10대 인터넷 개인방송 하루평균 2시간 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