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안태근 전 검사장에게 성추행과 인사보복을 당했다고 폭로한 서지현 검사가 이 사건의 재판에서 관련 검사들이 거짓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서 검사는 지난 4일 페이스북에 "증거기록 일부에 대한 열람 복사가 허가됐다"며 "관련 검사들의 새빨간 허위진술을 본 후 시작된 메스꺼움이 며칠째 가라앉지 않는다"고 썼다.

서 검사는 "일부 정치검사를 제외한 대부분 검사는 선량하다 믿고 15년을 살았다"며 "나를 향한 그들의 멸시와 조롱에 그들도 예외가 아니라는 사실이 사무친다"고 올렸다.

서 검사의 글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당시 소문의 진상을 확인하는 과정에 관련됐거나, 서 검사에 대한 인사 과정에 관여한 검사들이 검찰 조사나 재판에서 사실관계를 두고 잘못된 진술을 했다고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전 검사장의 변호인은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 관련자들의 진술이 모두 검찰의 공소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무죄를 주장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