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복용자 부작용 사례의 2배 넘어
김광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민주평화당)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받은 '최근 5년간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2018년 9월까지 타미플루 부작용 보고 건수가 총 1020건이라고 4일 밝혔다.

최근 5년간 보고된 부작용 가운데 19세 미만의 경우가 344건으로 33.7%를 차지했다. 65세 이상 타미플루 복용자의 부작용 보고 건수 141건(13.8%)의 두 배가 넘는다.

성별로는 여성이 59.6%(608건)를 차지했다. 남성은 31.2%(318건)에 그쳤다.

김 의원은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부작용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서라도 의약품 관리·점검대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