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기증…마지막까지 나눔 실천
'180억 기부, 140억 세금폭탄' 황필상 씨 별세

평생 모은 재산을 기부했다가 ‘증여세 폭탄’을 맞고 법정 다툼을 벌였던 황필상 전 수원교차로 대표가 지난달 31일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71세. 그는 생전에 시신을 모교 아주대 의료원에 기증하기로 해 마지막까지 나눔을 실천했다.

황 전 대표는 1973년 26세에 아주대 기계공학과에 입학했다. 프랑스에서 국비 장학생으로 박사학위를 딴 그는 1984부터 8년간 한국과학기술원(현 KAIST) 기계공학과 교수를 지냈다. 1991년에는 생활정보신문(수원교차로)을 창업해 140명의 직원이 매일 220면을 발행하는 신문사로 일궜다.

2002년 그는 자신이 설립한 신문사 수원교차로 주식 90%(10만8000주)를 아주대에 기증했다. 시가 177억여원에 달하는 규모였다. 이에 학교는 ‘황필상 아주 장학재단’(현 구원장학재단)을 설립해 학생들에게 장학금 및 연구비를 지원했다.

그러나 2008년 세무당국은 황 전 대표의 기부를 문제 삼아 재단에 140여억원의 증여세를 물렸다. 지난해 4월 지루한 법정 싸움 끝에 대법원은 황 전 대표의 손을 들어줬다. 고인은 생전 사회에 총 280억원가량을 환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부인과 두 딸이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일 오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