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서세옥 등과 묵림회 창립
山 등 자연소재…한국화 새 길 모색
한국화가 민경갑 前 대한민국예술원 회장 별세

원로 한국화가인 민경갑 전 대한민국예술원 회장이 지난 30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고인은 충남 계룡 출신으로 1957년 서울대 미대 회화과를 졸업했다. 영남대와 동덕여대를 거쳐 원광대 미대 교수로 재직한 뒤 1997년 퇴임했다. 이후 미술은행 운영위원장(2005), 단국대 예술대 석좌교수(2012), 대한민국예술원 회장(2016∼2017) 등을 지냈다.

고인은 1960년대 초 서세옥 등과 함께 묵림회(墨林會)를 창립하는 등 한국화의 새로운 길을 모색하려 애썼다. ‘산수’ ‘여명’ ‘산울림’ 등 평생 산을 비롯한 자연을 즐겨 그렸다.

고인은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장인이기도 하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발인은 2일 오전 7시30분. (02)2227-7580

김경갑 기자 kkk1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