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더이스트라이트 이은성·정사강, 이석철 형제 주장에 반박
前 더이스트라이트 이은성·정사강,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

前 더이스트라이트 이은성·정사강, 김창환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

전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은성, 정사강이 미디어라인 김창환 회장과 담당 PD 폭행 및 협박에 관련해 이승현 형제와는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지난 26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사강은 "사랑하는 김창환 회장님을 비롯해 소중한 분들이 사실과 다르게 다치는 것 같아 마음이 아팠다"면서 "저희는 계약 해지 상태지만 이대로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은성은 "기자회견 전 댓글을 봤는데 사람들이 한쪽의 의견만 듣고 비판하는 것 같았다. 제일 소중한 사람들이 대중들 사이에서 나쁜 사람이 돼 있었다. 슬프고 안타까웠다"고 거들었다.

두 사람은 이석철, 이승현 형제에 대한 배신감을 드러냈다. 이들은 "어렸기에 다투고 말썽도 있었지만 끈끈하게 잘 올라왔다고 생각했다. 그들이 이렇게 고소할 줄 몰랐다. 우리와 상의한 적도 없으면서 그런 행동을 하는게 어이 없었다"고 토로했다.

특히 기타줄로 목을 감아 협박했다는 폭로에 대해서 "멤버 우진이 석철에게 장난을 쳤다. 영화 '위플래시'를 보면 비슷한 장면이 나온다. 그때 문 PD가 살짝 장난했던거다. 모두 행복했던 시간을 지옥의 시간처럼 왜곡했던 것이 너무 슬펐다"고 밝혔다.

정사강은 "이석철, 이승현 형제도 지난 3년간 회장님을 잘 따랐다. 심지어 SNS에 '아버지'라고 표현까지 했다. 그렇게 순간에 확 돌아서버린게 많이 참담한 심경"이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은성 또한 "문 PD와 김창환 회장은 선생님같고 아버지 같은 존재"라며 "저희 밥 사주려고 은행에 빚까지 내신 분이다. 우리가 잘 되기만을 바랐다"고 덧붙였다.

정사강은 그러면서 "이석철이 나와서 더 이스트라이트를 대표해 말하는 것처럼 기자회견을 하는게 도저히 이해가 안됐고 화가 났다. 하루 아침에 팀이 해체되는 비극을 맞았다"고 분노를 표했다.



미디어라인 이정현 대표는 이승현이 그동안 문제를 많이 일으켰으며 멤버에서 제외한다고 통보했고, 이 과정 중 기자회견 준비를 하는 등 치밀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또 이들은 문 PD의 폭행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방관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승현이 스케즐 펑크를 냈고, 형제의 부친이 도리어 추가로 폭행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석철은 기자회견을 통해 "문영일 PD가 4시간 동안 감금하고 폭행했고, 김창환 회장도 '살살하라'며 방조했다"고 피해를 주장했다.

더 이스트라이트 전 멤버가 김창환 회장과 문영일 PD를 두둔하면서 사건은 두 달 만에 새 국면을 맞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