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부, 신청 18명 중 15명 채택
김백준·이병모·이팔성 등 포함
다음달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 이 전 대통령 측근 등 증인 15명이 대거 법정에 선다. 다음달 9일 이 전 대통령과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마주한 채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 공방을 벌인다.
이학수 前 삼성전자 부회장, MB 2심 증인석에 앉는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김인겸)는 26일 이 전 대통령이 신청한 증인 18명 중 15명을 채택했다. 지난 12일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은 22명의 증인을 신청했으나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 등 4명에 대해서는 신청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인으로 채택된 15명엔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한 진술을 한 측근이 다수 포함돼 있다. ‘MB 집사’로 불리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등을 비롯해 다스 전·현직 임직원, 공직임명 대가로 이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이다.

다만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임재현 전 대통령실 제1부속실장 수행비서관 등은 항소심 쟁점과 관련성이 적다며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았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