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청이 유치원 입학관리 시스템인 ‘처음학교로’에 불참한 사립유치원에 대해 이달부터 지원금을 삭감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교육청은 24일 이들 유치원에 대해 이달부터 원장 기본급 보조금과 학급운영비 지원을 전액 중단했다고 밝혔다. 대상 유치원은 463곳 정도며 이달 삭감된 금액은 5억4000여만원이다.

이 같은 조치는 해당 유치원들이 유치원 입학관리 시스템 ‘처음학교로’를 통한 내년도 신입생 모집을 거부한 데 대한 제재 성격이다. 지난해 전국으로 대상을 확대한 ‘처음학교로’는 공·사립 유치원 입학 신청, 추첨, 등록을 모두 온라인에서 할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다. 일부 사립유치원은 “온라인으로 원아모집을 일원화하면 공립유치원과의 경쟁에서 밀릴 수밖에 없다”며 참여를 거부하고 있다. 앞서 17개 시·도교육청은 내년도 신입생 모집 창구를 ‘처음학교로’로 일원화하고 이에 불참하는 유치원에 대해서는 재정 지원 중단, 정원 감축 등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