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분싸', 'TMI', '인싸'.

한국을 홍보하는 대학생 연합동아리 '생존경쟁'이 최근 서울·경기지역 대학생 2천18명에게 올해 대학가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신조어를 고르라면서 12개 후보를 제시했다.

대학생들이 꼽은 첫 번째는 '갑분싸'(28%)였다.

분위기가 갑자기 싸한(식은) 상황을 뜻할 때 쓴다고 한다.

다음으로 많이 선택된 것은 'TMI'(24%). 'Too Much Information' 약자다.

너무 과한 정보라는 뜻이라고 한다.

이어 '인싸'(무리에 잘 어울려 지내는 사람·영어의 'Insider' 의미), 'JMT'(엄청 맛있는 것·비속어인 '존맛탱'을 영어로 표기할 때 앞글자를 딴 것) 등도 대학생들이 올해 가장 많이 사용된 신조어로 꼽았다.

영어로 줄인 신조어들을 많이 쓰고 있는 셈이다.

이밖에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핵○○'(매우, 너무나, 진짜 ○○하다), '혼코노'(혼자 코인노래방에 가서 놀다) 등도 대학생들이 즐겨 쓴 신조어에서 상위권에 자리했다.
'갑분싸' 'TMI' '인싸'?…올해 많이 쓴 대학가 신조어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