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해외 극성 팬 4명 이륙 전 항공기 하차
해당 항공편 탑승 고객 "워너원 문제 아니지만, 매니저 태도 문제 있어"
워너원 극성팬 항공기 지연 논란 /사진=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워너원 극성팬 항공기 지연 논란 /사진=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한국 아이돌 그룹 극성 팬들이 항공기 이륙 직전 "내리겠다"고 생떼를 부리면서 승객 360명 전원이 보안검사를 다시 받는 황당한 일이 일어났다. 이 상황에서도 워너원은 연예인 특혜를 받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15일 오후 3시 25분경 홍콩국제공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출발 예정이었던 대한항공 비행기 안에는 360여명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륙 직전 중국인 3명과 홍콩인 1명 등 20대 승객 4명이 "비행기에서 내리겠다"며 승무원 등에게 말했고 이유를 묻자 "급한 일이 있다"고 둘러댔다.

하차를 요구해 항공편을 지연케한 이들은 그룹 워너원의 극성 팬이었고, 지난 14일 홍콩에서 열린 '2018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 참여하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워너원을 보기 위해 비행기 표를 예매한 것이다.

승무원은 항공 규정상 이륙 직전 여객기에서 한 명의 승객이라도 내리면 위험한 물품을 기내에 두고 내렸을 우려가 있어 탑승객 전원이 하차, 보안 점검을 다시 받아야 한다고 알렸다.

대한항공 측은 팬 4명에게 가능하면 내리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하지만 이들은 결국 하차했고 예약했던 퍼스트클래스 2석, 비즈니스 1석, 이코노미 1석 등 4자리의 비행기표에 대한 환불까지 받았다.

좌석 등급이 높을 수록 환불 수수료(위약금)이 발생하지 않는 것을 악용한 것이다. 홍콩발 서울행 노선 퍼스트클래스 좌석의 가격은 200만원에 가깝지만, 환불에 따른 수수료 등은 10만원에도 못 미친다.

결국 승객 360명은 비행기에 실었던 짐을 내리고 보안 검색을 받은 후 탑승했고, 출발은 1시간이 지연됐다.

어이없는 사태를 그냥 넘어갈 수 없었던 대한항공 측은 홍콩 경찰을 불러 이들을 조사할 것을 요구했지만, 홍콩 경찰은 "승객들의 물리적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조사 대상이 아니다"라며 조사하지 않았다.

해당 항공편 퍼스트 클래스에 탑승했던 한 네티즌은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후기를 올렸다.

그는 "탑승 게이트에 카메라들이 있길래 승무원에 누가 타느냐고 물었더니 워너원이라고 했다"면서 "워너원은 라스트콜을 울리고 탑승했지만 한참동안 비행기가 출발하지 않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잠시후 기내방송이 나오더니 '죄송하지만 내렸다 다시 타야한다'며 날벼락 같은 소리를 했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일찍 탑승한 후 워너원 사진 찍더니 볼일 다 봤다며 팬들이 내리더라. 다른 승객이 피해를 본다고 승무원이 호소했지만 상관없다면서 내렸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워너원이 얼마나 대단한지 모르지만 해당 항공편 승객들은 출발 지연을 선물로 받았다"면서 "아이돌팬분들에게 제발 예의를 지키자고 얘기하고 싶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출발 지연이 워너원의 잘못은 아니지만 매니저들의 태도는 문제가 많았다. 담당 연예인의 팬들이 저지른 사태로 다른 승객이 불편을 겪었는데, 여타 승객들을 잠재적 테러리스트 취급되며 있는데 매니저들은 고압적인 자세를 보였다"면서 "다시는 아이돌이 타는 비행기는 타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워너원 경호원이 절 위아래로 째려봐서 싸우기까지 했다. 시끄럽게 소란피워서 옆자리분께 정중히 사과했다"고 썼다.

댓글을 통해 이 글쓴이는 "하차할 때도 워너원은 특급대우 받았다. 퍼스트 클래스다 모두 내렸다 타는데 워너원과 매니저들은 비행기 출입문 앞에서 다른 승객들과 격리 조치하더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에 네티즌들은 "그건 정말 아닌 것 같다", "연예인 팬들이 출입국 정보를 사고 판다는데, 정말 적당히 좀 했으면", "아무리 연예인이 좋다지만 남들에게 피해주면서까지...", "팬들도 한심하지만, 워너원 특급 대우 받았다는 것은 더 웃기다"고 공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