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추위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서울 도심이 대체로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전국 고속도로는 평소 주말보다 통행량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은 오전 동안 눈발이 날린 데다 한때 최저기온이 영하 2도로 떨어졌다. 낮 최고기온도 영상 2도에 머무르는 등 궂은 날씨를 보였다.

특히 이날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 중부지방에 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을 나타냈다. 서울 광화문 광장은 외국인 관광객들을 제외하면 인적이 드물었다. 반면 백화점과 영화관 등 실내엔 추위와 미세먼지를 피하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전국 고속도로는 평소 주말 대비 한산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3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대체로 원활한 가운데 양재∼서초나들목 2.7㎞ 구간, 청주∼옥산하이패스나들목 3.7㎞ 구간 등 총 14.㎞ 구간에서 정체 중이다.

부산 방향은 경부선입구(한남)∼잠원나들목, 신갈 분기점∼수원신갈 나들목, 잠원~반포 나들목 등 12.8㎞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는 인천방향 여주∼이천, 동수원∼북수원 등에서 차량이 시속 50㎞ 정도로 서행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이 365만 대로 평소 일요일 수준인 400만 대보다 적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도로공사 측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나가는 차량은 38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오는 차량은 43만 대로 평소 주말보다 교통량이 감소할 것”이라며 “서울방향 교통 혼잡은 오후 5∼6시에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9∼10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