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느끼는 성탄절 분위기…궂은 날씨에 도심 일부는 '한산'

전국 곳곳에 눈발이 날린 16일 유명 스키장은 '물 만난' 스키어들로 북적였다.

눈과 비가 날리는 다수 궂은 날씨에도 전국 명산들에는 겨울 산의 정취를 느끼려는 등산객으로 붐볐다.

이에 비교해 도심과 축제장 등 유명 관광지들은 다소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눈 내리는 주말은 스키어 천국…전국 명산은 등산객들로 '북적'

이날 전국은 대체로 흐리고 오전부터 낮까지 산발적으로 눈이나 비가 내렸다.

쌀쌀한 날씨에 눈발까지 날리자 전국 스키장은 겨울 스포츠의 꽃을 만끽하려는 스키어와 스노보더들로 북적였다.

강원 지역 스키장은 이날 오전부터 방문객이 몰려 하얀 설원이 원색의 스키복 물결로 넘쳤다.

뚝 떨어진 기온에 눈발까지 날려 설원을 질주하고픈 갈증을 풀기에는 더할 나위 없는 최고의 날씨였다.

이날 오후 1시까지 정선 하이원 스키장 7천명, 홍천 비발디파크 스키장 5천명, 평창 용평스키장 4천명 등 강원도내 스키장에는 3만여 명이 찾아 겨울스포츠의 꽃을 만끽했다.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은 전북 무주군 덕유산리조트 스키장은 3천여명의 스키어가 찾아 은빛 설원을 질주했다.

스키장에서 덕유산 향적봉 정상을 오가는 곤돌라에도 3천명이 탑승해 겨울 정취를 즐겼다.

가족단위 행락객들은 서울랜드와 에버랜드에 마련된 눈썰매장을 찾아 스피드를 즐기며 휴일을 만끽했다.

전국 명산에는 등산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설악산국립공원에는 4천800명이 찾아 겨울산의 정취를 즐겼다.

춘천시 남산면 강촌리 구곡폭포에는 등반가들이 몰려 자연빙벽 등반을 하며 짜릿한 스릴을 즐겼다.
눈 내리는 주말은 스키어 천국…전국 명산은 등산객들로 '북적'

속리산국립공원에는 오전 1천500여명이 찾았다.

법주사 등산로에는 행락객 1천여 명이 새 탐방로인 '세조길'을 걸었고, 문장대·천왕봉에도 올라 초겨울 산행을 즐겼다.

월악산국립공원에는 오전에만 3천100여명이 찾아 눈 덮인 겨울 산을 감상했다.

인천 강화도 마니산에는 이날 오전까지 1천여명의 등산객이 찾아 겨울 산의 정취를 즐겼다.

계양산, 문학산, 청량산 등 다른 시내 주요 산에도 땀을 흘리며 추위를 이기려는 등산객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유명 관광지를 찾는 발길도 이어졌다.

제주의 관광객들은 대표적인 겨울꽃인 동백꽃의 자태를 즐기고,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미리 즐기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동백꽃이 핀 서귀포시 동백마을과 자연관광지에는 대표적인 겨울꽃을 보려는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눈 내리는 주말은 스키어 천국…전국 명산은 등산객들로 '북적'

전남 담양군 메타프로방스 일원에서는 지난 14일 개막한 담양 산타 축제 프로그램이 진행돼 성큼 다가온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했다.

보성군 한국 차문화 공원 일원에서 진행 중인 보성 차밭 빛축제에도 관광객들이 몰려 1만 송이 LED 차 꽃, 각양각색 눈사람 조형물들을 살펴보며 '겨울 왕국'의 낭만을 즐겼다.

반면 일부 관광지와 도심은 궂은 날씨 탓에 평소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대구와 경북은 산발적으로 눈이 내리면서 야외 나들이 차량이 부쩍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대구 앞산 공원 옛 도로, 달성군과 경북 청도를 잇는 헐티재 도로 등 곳곳이 통제되면서 나들이객 발길이 뚝 끊겼다.

흐린 날씨 탓에 대전 도심 속 테마공원인 대전 오월드의 이날 오후 1시 기준 입장객도 100여명에 그쳤다.

도심에 있는 울산 태화강대공원과 울산대공원에는 휴일답지 않게 산책이나 자전거 타기를 즐기는 시민이 적어 한산했다.

평소라면 계절에 관계 없이 붐비던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이나 부산시민공원도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