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단신] 이대목동병원, 심장이식 수술 성공

이대목동병원이 개원 후 처음으로 심장이식 수술에 성공했다. 병원은 지난달 12일 서동만 흉부외과 교수가 급성심근경색으로 심장 기능이 망가진 황모씨(56)에게 뇌사자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수술을 받은 황씨는 한 달간의 치료를 마치고 지난 13일 퇴원했다. 서동만 이대목동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이번 수술은 황씨의 삶이 한 단계 나아지는 것뿐만 아니라 이대목동병원의 의료 수준도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