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여당에 분노한 택시업계 "민주당 당원비 돌려달라"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가 무기한 연기됐지만 택시업계의 반발은 계속되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1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카풀 규탄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카풀 서비스를 용인하는 정부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100여명이 참석한 이날 집회에서는 “불법 카풀을 불법이라 말하지 못하는 정부와 민주당은 전원 사퇴하라”, “택시기사를 죽음으로 내몬 문재인 정부는 즉각 사죄하라” 등의 구호가 터져나왔다.

김정윤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는 “불법 카풀 앱의 등장으로 택시기사의 생존권이 붕괴되고 있다”며 “자가용 불법 유상운송 행위가 조속히 근절되도록 정부의 규제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일부 참석자는 지난 10일 분신 사망한 최모씨(57)의 희생을 강조하기도 했다. 강우품 서울개인택시조합 강북지부장은 “고인이 극단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도록 수수방관한 정부와 국회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며 “소중한 동료가 또 다시 희생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 택시 종사자는 정부·여당에 대한 배신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한명석 서울개인택시조합 이사는 “집회 참석자의 70~80%가 민주당 권리당원”이라며 “카풀 도입을 허용해 택시기사의 생계를 위협하는 여당은 당원비를 모두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장에는 ‘문재인 대통령님! 그날을 벌써 잊으셨나요!’라고 쓴 문구와 함께 문 대통령의 대형 사진이 담긴 현수막도 내걸렸다. 문 대통령과 함께 사진을 찍었던 여인만 서울개인택시조합 대의원은 “지난해 이곳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나와 사진을 찍으며 택시업계의 생존권을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대통령이) 그날의 약속을 완전히 잊은 것 같다”고 꼬집었다.

한편 카카오는 전날 카풀 서비스 정식 출시를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의 서비스 중단 발표에도 택시조합 측은 앞으로 정부에 대한 투쟁을 이어갈 방침이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