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권양숙 여사 사칭 사기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은 윤장현 전 광주시장은 "한 번도 공천을 기대한다는 말이나 생각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윤 전 시장은 13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기범 김모(49)씨가 권 여사를 사칭하며 보낸 '재임하셔야겠지요. 당 대표에게도 신경 쓰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생신 때 뵙고 이야기했습니다'는 메시지에 대해 "'그럼 제가 기대해도 되겠습니까. 앞으로 어떻게 되겠습니까'라는 취지의 답장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강조했다.

윤 전 시장은 해당 메시지를 받고 '저는 광주형 일자리를 이대로 완성해서 저의 길을 당당히 가겠습니다'라는 등 경선에 임하는 자신의 입장만 담담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윤 전 시장은 "그런 메시지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저에게 신세를 지고 있는 분의 관심과 덕담의 수준이라 생각했다.

제가 그 말을 믿고 (기대)했다면 더 날뛰고 그랬을 것"이라고 공천 대가설을 부인했다.

또 "공천 과정은 전 대통령 부인의 영향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란 것을 정치에 조금만 관심을 갖고 있다면 누구나 알고 있다.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 관심 표명은 있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상대가 있고 대의원 판단과 시민 여론조사를 통해서 결정된다"며 "그분의 영향에 의지해 이런 일들을 결코 생각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불출마 선언 후 사기범 김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결국 공천이 무산됐으니 돈을 돌려달라는 의미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처음부터 2∼3개월 정도 융통해달라고 해 이를 환기하는 차원이었다"고 밝혔다.

윤 전 시장은 당시 '사회복귀 훈련 중입니다. 지난번 일로 대출 빚을 안고 있어 사는 아파트를 내놓고 30평 미만을 찾고 있습니다. 4년 전 선거로 병원 건물을 처분한 상태라 생계문제와 전직 시장이라는 품위유지 사이에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원 없이 쉼 없이 일해서 지난 4년 동안 행복했습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공개했다.

그는 "평소 삶 속에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분들에게 측은지심을 갖고 있어 올바른 판단을 못 했다. 얼마나 형편이 힘드셨으면 그럴까 하는 생각에 몰입돼 사건이 터질 때까지 의심하지 않았다"며 "국민 여러분께, 광주시민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윤 전 시장은 공직선거법 수사와 관련한 검찰의 진술 조서에 날인을 거부한 데 대해 "검찰이 다분히 예단을 가지고 조사했다. 수사가 광의적인 여러 문자와 전체 맥락 속에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종 검토를 거쳐 선거법 공소시효 만료일인 이날 중으로 기소 여부를 확정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