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다건·심혜성·박현영…성희롱 사각지대 놓인 치어리더들
삼성 라이온즈 치어리더 박현영 황다건 심혜성 /사진=인스타그램

삼성 라이온즈 치어리더 박현영 황다건 심혜성 /사진=인스타그램

삼성 라이온즈 치어리더 황다건을 통해 성희롱 사각지대에 놓여 고통받는 치어리더들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0일 황다건은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게재된 자신에 대해 쓴 글을 캡쳐해 SNS에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는 아직 미성년자인 황다건을 성희롱하는 발언들로 가득 차 있었다.

황다건은 "치어리더라는 직업은 재밌고 좋지만 그 만큼의 대가가 이런건가"라며 "한 두번도 아니다"라고 썼다.

이어 "댓글창은 더러워서 못 보겠고, 나에 대해 비하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대단하길래? 연락으로 관계하는 묘사부터 사진, 영상 다양하게도 온다. 성적으로 성희롱이든 뭐든 너무 심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런 글을 보게 되면 그날 하루는 다 망치고 있는 것 같고, 하루 종일 이 생각밖에 안 난다"라고 토로했다.

이후 11일 황다건과 함께 삼성라이온스 치어리더로 활동 중인 심혜성은 "성희롱이 싫으면 노출 없는 옷을 입어라. 노출 없는 일을 하라는 말로 피해자에게 책임을 안기고 '일베에 올라온 글을 알았으니 일베'라는 말을 한다"고 토로했다.

그는 "수십수백명의 치어리더가 성희롱을 수도 없이 당해도 그 중 몇명이 나처럼 자기의견을 알릴 수 있을까"라며 "초상권도 피해를 입고도 피해입었다고 말할 권리도, 피해자가 될 권리도 그 어떤 인권도 없는 우리"라고 황다건과 함께 성희롱에 대해 지적했다.

이어 "혹여 논란거리가 돼 남이게 피해가 될까봐 노이즈 마케팅 소리나 들을까봐 어떤 의견도 내지 못하는, 어리고 조신하지만 너희들의 성욕은 채워줘야 하는 직업일지도"라고 말했다.

또 동료 박현영은 "노출하고 싶어서 하는 게 아니라 그냥 춤 추고 무대 위에 서는 게 좋아 치어리더 하는 일을 하는 사람도 충분히 많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들의 선배이자 치어리더계의 스타 박기량도 다르지 않았다. 과거 박기량은 기업 운동회에 참석했다가 "술 한잔 따라보라"며 유흥업소 여종업원 취급을 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한편 박현영은 1999년생 만 19세, 심혜성은 황다건과 같은 2000년생으로 고등학생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