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양시는 지방규제혁신 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12일 발표했다. 배수용 부시장은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행정안전부 주관 '2018년도 지방규제혁신' 우수기관 인증 수여식에 참석해 인증서를 받았다. 재정인센티브 1억원도 받았다.

올해 처음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지방규제혁신 우수기관 인증제를 실시해 규제혁신 역량이 뛰어난 시를 비롯한 15개 지자체를 선정했다.

규제혁신 평가는 민관합동으로 구성된 인증심사위원회가 기반, 프로세스, 성과 등 3개 분야 26개 항목에 걸쳐 심사했다.

시는 심사에서 전국 20만 이상 지자체 중 2위, 경기도에서는 1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규제개선을 통한 일자리창축과 기업투자 등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냈을 뿐 아니라 시민, 기업 등 피규제자에 대한 규제혁신 요구를 파악하려는 지자체 노력도과 기관장 의지 등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최대호 시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신기술 기업의 시장진입을 가능하게 하는 네거티브 규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지방규제혁신 우수기관 인증’을 획득한 것은 매우 뜻 깊다고 전했다.
이날 수상으로 시는 ‘2018시군종합평가 규제개혁분야 1위’와 ‘민생규제 혁신과제 공모전 우수상 수상’ 에 이어 규제개혁 분야만 세 번째 쾌거다. 안양=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