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올해 75개 기업, 7590억원 투자유치 성과"

충남 당진시는 올 들어 75개 기업을 유치해 7590억원의 투자유치와 1810명의 고용창출 성과를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시가 목표한 65개 기업보다 10개 기업이 많다. 공장승인을 받지 않은 9개 기업의 투자협약까지 포함하면 유치기업은 84개다.

시에 따르면 공장등록을 한 75개 기업 중 조립금속‧기계업은 전체의 53%인 40개로 가장 많았다. 석유‧화학 10개(13%), 1차 금속 7개(9%), 자동차부품 5개(6.5%) 순이었다.

석문국가산업단지 31개, 일반산업(농공)단지 13개, 개별입지 31개 기업이 입주했다.

석문국가산업단지는 수도권 인접지역에서 보조금 우대지역으로 변경돼 입지보조금이 기존 9%에서 최대 40%로 확대되고, 국가혁신융·복합단지로 지정돼 투자기업이 2024년까지 입지보조금과 설비투자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석문산단에는 올해 2000억원을 투자하는 LG화학을 비롯해 서해기계유통단지, 한일화학공업 등 기업들의 투자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기준 23.9%의 분양률은 32.7%로 증가했다.

시 관계자는 “기업투자촉진 조례와 상수도 조례를 개정하는 등 정부정책 기조에 맞춰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한 결과 목표보다 기업유치를 초과 달성했다”며 “내년에도 우량기업을 유치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당진=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