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NASA, 업무협약…지구 전역 대기오염물질 감시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2일(한국 시각)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본부에서 2020년 발사 예정인 정지궤도 환경위성과 관련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11일 밝혔다.

정지궤도 환경위성은 한국, 미국, 유럽연합(EU)이 대기오염물질 감시를 위해 2020년 발표를 목표로 개발 중인 총 3대의 위성이다.

정지궤도 위성은 지상에서 약 3만6천㎞ 떨어진 우주에서 지구의 자전 속도와 같은 속도로 회전한다.

위성 3대가 지구를 120도씩 삼등분해 나눠 맡아 지구 전역을 감시할 수 있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설명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동아시아 지역을 감시하는 정지궤도 환경위성 젬스(GEMS) 탑재체를 개발하고 있다.

이 환경위성은 환경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기상청 등 4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정지궤도 복합위성 개발사업의 하나다.

환경부는 이 환경위성 개발에 2012년부터 2019년까지 총 1천500억 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NASA는 북아메리카 지역을 감시하는 정지궤도 환경위성 템포(TEMPO), EU는 유럽과 북아프리카 지역을 감시하는 정지궤도 환경위성 센티널-4(Sentinel-4)를 개발 중이다.

국립환경과학원과 NASA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젬스와 템포가 만들어내는 자료를 서로 검증하고 위성 기술을 공유하게 된다.
한·미, 2020년 발사 정지궤도 환경위성 산출 자료 공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