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윤장현 딸의 글 "선한 뜻으로 살아온 분…잘 해낼 것"

"많은 덕을 베풀며 선한 뜻으로 평생을 살아온 아빠(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왜 이런 일이 생긴 건지 너무 안타깝고 맘이 아프다."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10일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는 윤 전 시장의 딸이 아빠에게 쓴 편지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회자되고 있다.

가족 간에 SNS를 통해 주고받은 글이 외부로 알려진 것이다.

윤 전 시장에게는 세 딸과 아들이 있다.

글에는 의사로서 평생을 의료 봉사를 하며 살아온 아버지 윤 전 시장에 대한 딸의 안타까운 심경과 잘 극복해달라는 바람이 담겨있다.

글에서는 "이제는 안타까운 일이지만 다 잊고 아빠 건강만 잃지 않기를 바랄 뿐이야. 하느님은 우리에게 다 견딜 수 있는 만큼의 십자가만 지워주신다고 하잖아. 이번 십자가도 잘 견뎌보자. 이번에도 잘 해내리라 믿어"라고 쓰여 있다.

또 "크고 작은 일들도 많았지만 4년의 임기를 만족스럽게 마치고 퇴임식 때 아빠의 긴 여정이 담긴 영상을 보는데 너무 자랑스러웠고, 그 시간이 파노라마처럼 다가왔다.

이제는 가족과의 시간을 좀 더 여유롭게 보낼 수 있겠다 싶었는데…"라며 아쉬움을 털어놨다.

의사로서 아버지 윤 전 시장에 대해 "의술과 인술로 지역에서 인정받으며 수십년간 개인병원을 운영하다가 뜻을 함께하는 후배들과 아시아, 아프리카로 여행 갈 때면 의료 봉사도 꼬박꼬박하던 아빠"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 아빠가 정치하겠다고 했을 때 솔직히 첨엔 반대했던 맘이 컸다.

사회에 대한 애정과 관심은 비공식적으로 후배들과 공유하기를 바랐다"며 "광주에 대한 아빠의 애정을 알기에 사회에 변화를 끌어내려는 아빠의 열정을 알기에 한마음으로 응원했다"고 털어놨다.

또 "당선은 변화를 기대한 민심과 숨은 지지자들의 힘이 컸는데, 정치라는 게 그렇듯 공천이라는 큰 인센티브로 (당선 이유를) 밀어붙이는 게 참 속상했다"며 "그래도 아빠가 하고자 하는 바를 하나씩 펼칠 수 있고 아빠가 보람을 느껴서 너무 뿌듯했다"고 적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