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빌린 동창찾아 나선' 고교생들, 애꿎은 동급생만 집단폭행

돈을 빌려 간 중학교 동창의 행방을 찾아 나선 청소년이 애꿎은 동급생을 집단폭행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10일 A군(18) 등 고교 3학년생 4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군 등은 이날 0시께 B(18)군 등 동갑내기 학생 2명이 머물던 자취방에 쳐들어갔다.

이들은 돈을 빌려 간 후 갚지 않은 중학교 동창의 행방을 캐물으며 B군 등 2명을 대여섯대씩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군 등 피해 학생 2명이 말을 맞추지 못하도록 자취방 안과 밖으로 분리해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