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청소년 진로공감콘서트 '2018 꿈꾸는대로' 호응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7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에서 초‧중학교 학생 700여 명을 대상으로 ‘2018 청소년 진로멘토링 꿈꾸는대로’를 열었다.

‘2018 청소년 진로멘토링 꿈꾸는대로’는 인문학 콘서트, 유명 직업인 멘토 특강과 질의응답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으로 청소년의 자존감과 청소년 진로개발역량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방송인 샘 오취리는 이날 특강에서 청소년들의 꿈과 진로에 대한 고민, 궁금증을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재미있게 설명해 인문학 감성을 자극했다.

교육청은 행사에 참여한 학생 외에 도내 10개 학교 교실에 영상을 공유했다.

교실에 있는 학생들은 원격영상시스템을 통해 질의응답에 참여하는 등 현장과 같은 공감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병도 학교정책과장은 “이번 행사가 학생들의 꿈과 진로에 대한 큰 울림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학생들이 미래를 준비하고 설계할 수 있게 다양한 진로탐색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