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국민건강보험료 지원, 안양시 감사패 받아

최대호(사진 오른쪽) 안양시장이 지난 4일 관내 취약계층에 대한 국민건강보험료 지원 공로로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안양시 제공

경기 안양시가 취약계층에 대한 국민건강보험을 지원한 공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고 5일 발표했다. 최대호 시장은 지난 4일 국민건강보험공단 안양지사 관계관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명의의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시는 ‘저소득 취약계층 국민건강보험료 ․ 노인장기요양보험료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2008년부터 저소득 취약계층의 건강보험료를 건강보험공단 안양지사에 일괄 납부하며 지원하고 있다.

시가 지원하는 관내 가구는 건강보험료 납부금액이 1만원 이하인 저소득층으로 장애인, 만성질환자, 한부모가정, 독거노인 등이다. 월평균 1550가구에 이른다. 이중 독거노인 가정이 840가구로 가장 많다.
최대호 시장은 "저소득층에게는 소액의 건강보험료도 부담되는 게 현실"이라며 "안정적고 건강한 삶을 위해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안양=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