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가 사실상 타결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현대자동차 노조가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이르면 오는 6일부터 파업에 들어가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현대차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체결에 회사가 동의하면 파업하겠다고 이미 수차례 경고했었다"며 "체결이 공식화하면 예정대로 파업한다"고 4일 밝혔다.

노조는 5일 오후 확대 운영위원회를 열고 파업 일정과 수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6일이나 7일 파업에 돌입하는 안이 현재 검토되고 있다고 노조 측은 밝혔다.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관련 사측 체결 당사자 등을 업무상 배임 등으로 고소하는 방안 등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노동자 임금을 낮추는 대신 주택·교육·의료 등을 지원해 실질임금을 높여주는 정책이다.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가 합작법인을 세워 광주에 연간 10만대 생산 규모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공장을 짓고 1만2천여 개 직·간접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광주시는 5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노사민정협의회를 열고 최종 협상(안)에 대해 공동 결의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6일에는 투자협약 조인식이 개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가 한국노총 등과 합의해 추진해왔으나 민주노총과 현대차노조는 기존 일자리 감소, 이미 포화상태인 자동차 시장 악화 등을 이유로 반대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