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공제회 연말 각군 방문 위문금 전달키로

군인공제회 임직원들이 연말을 맞아 각군 부대를 방문해 위문금을 전달 행사를 열기로 했다.

4일 김도호 군인공제회 이사장(왼쪽 네 번째)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을 방문해 위문금을 전달하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김 이사장은 “유해발굴감식단의 ‘그들을 조국의 품으로’라는 모토 아래 숭고한 일을 하고 있다”며 “최근 비무장지대(DMZ)내 남북공동유해발굴 예정지에서 사상 처음으로 순직한 국군 유해가 발굴되면서 유가족에게도 큰 희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군인공제회는 임직원들은 이날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방문을 시작으로 육군 항공작전사령부·51보병사단·제7보병사단, 해군 제2함대사령부·작전사령부, 해병대 2사단, 공군 군수사령부·11전투비행단·16전투비행단 등 총 10개 부대를 릴레이로 방문해 군인의 헌신에 감사를 전하고, 위문금을 전달하기로 했다.

군인공제회는 6·25 유공자 위문활동과 중증 장애우 시설봉사, 사랑의 밥퍼, 김장 나눔, 사랑의 연탄 배달 등의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