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가족 사기 의혹 /사진=한경DB,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이영자 가족 사기 의혹 /사진=한경DB,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개그우먼 이영자도 가족의 '빚투'(빚 Too, 나도 떼였다) 구설에 올랐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영자의 가족에 사기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에 따르면 1997년 경, 글쓴이가 운영하는 300평 규모의 슈퍼마켓에서 청과 코너를 운영하던 이영자의 오빠가 1억 원의 가계수표를 빌리고선 도주했다.

그는 "이영자의 오빠는 보증금도 없이 자신이 이영자의 오빠라는 부분에 신뢰만 가지고 청과 코너를 부탁했고, 저는 못 믿겠으니 이영자를 데리고 오라고 했다. 그 다음 날 이영자를 데리고 그 아버지와 함께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영자는 누구나 아는 방송인이었고 아버지와 함께하는데 사기일까 싶었다. 그래서 일면식도 없는 이영자의 가족에게, 이영자만 보고 코너를 맡겼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실제로 이영자와 그의 지인 홍진경, 정선희가 매달 와서 홍보를 해주며 신뢰를 쌓던 중 이영자의 오빠가 1억원의 가계수표를 빌려갔다. '이영자의 오빠인데 돈을 떼먹겠느냐'고 했지만 그렇게 도주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그는 "이영자에게 연락했으나 적반하장으로 '모르는 일'이라며 욕을 했다"면서 "고소 했지만 변호사와 함께 하는 말이 (이영자의 오빠)는 재산이 없으니 3000만원을 받고 고소를 취하하라는 협박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이영자 소속사 IOK컴퍼니 TN엔터사업부는 3일 "해당 사건은 이영자와는 관계없으며, 오빠와 당사자간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제보자에게 이영자 오빠의 주소, 연락처를 모두 전달했지만, 사건 당사자와 직접 연락할 수 있음에도 국민청원을 통해 해당 사건을 공론화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소속사는 이영자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적인 책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