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시 구룡포 앞바다, 어선 전복
3명 중 2명은 '중태'
/사진=포항해경

/사진=포항해경

구룡포 앞바다에서 어선 전복으로 실종된 선원은 구조됐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북 포항 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일 오전 11시 16분께 경북 포항시 구룡포읍 동쪽 11.6㎞ 해상에서 4.73톤급 자망어선이 뒤집혔다.

어선엔 선장 오모(66) 씨를 포함해 3명이 탑승해 있었다. 선원 이모(72) 씨는 전복한 배 위에 올라가 있다가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다른 어선에게 곧바로 구조됐다. 덕분에 이 씨는 현재 의식이 또렷하고, 생명에도 별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발견한 선장 오 씨와 또 다른 선원 이모(80) 씨는 현재까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해경은 "제일 먼저 구조된 이 씨가 '이날 오전 7시쯤 구룡포항을 출항해 사고해역에서 그물을 끌어올리던 중 파도에 전복됐다'고 진술했다"면서 전복 원인을 밝혔다.

사고 당시 해역에는 초속 6~8m의 바람이 불었고 파고는 1~2m로 크게 높지 않은 편이었다.수온은 16.8도였다.

한편 해경은 구조한 선원과 주변 어선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