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담회 논의 토대로 '예방·대응 매뉴얼' 마련
'제2의 양진호 없어야'…노동부, 직장 내 괴롭힘 예방 간담회

고용노동부는 30일 서울 중구에 있는 페럼타워에서 직장 내 괴롭힘 예방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임서정 노동부 차관이 주재한 간담회에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코오롱글로텍, 포스코, 한화시스템, 행복한일연구소, 한국노동연구원 등 관계자가 참여했다.

간담회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전·현직 직원을 대상으로 폭행을 비롯한 온갖 부당노동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 공개로 국민의 공분을 일으키면서 마련됐다.

노동부는 노동계, 경영계, 관련 전문가와 함께 직장 내 괴롭힘 예방을 위한 기업의 역할을 의논하고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법안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참가자들은 직장 내 괴롭힘이 근로자 개인뿐 아니라 기업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데 공감하고 법률 시행에 필요한 '직장 내 괴롭힘 판단 및 예방·대응 매뉴얼' 기초안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간담회에서 소개된 이 매뉴얼 기초안은 현재 논의 중인 법률안을 토대로 직장 내 괴롭힘의 판단 기준을 설명하고 기존 판례의 사례들을 제시했다.

또 직장 내 괴롭힘을 예방하고 적절히 대응하려면 최고경영자(CEO)의 의지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실제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점검표, 유의사항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직장 내 괴롭힘을 방지하기 위해 그동안 내부 규범과 대응체계를 갖추는 노력을 해왔다고 노동부는 전했다.

임 차관은 "오늘 주신 의견을 잘 반영해 매뉴얼을 보완한 후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를 토대로 기업에서 각자의 상황에 맞는 체계를 갖출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