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엄마 채무불이행 논란 "오해 풀었다" /사진=한경DB, 인스타그램

도끼 엄마 채무불이행 논란 "오해 풀었다" /사진=한경DB, 인스타그램

'빚투'(나도 돈을 빌려준 후 받지 못했다) 논란이 불거진 래퍼 도끼가 모친의 채무불이행 혐의에 대해 "피해자들과 오해를 풀었고 아들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지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27일 도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고 이같이 말했다.

도끼는 "2002년 부모님이 운영하던 레스토랑이 광우병 루머로 경영난을 겪어 16년 전 파산하게 됐다"면서 "1000만원의 채무는 직원들의 월급을 지급하기 위함이었고, 기사가 터진 뒤 이 같은 채무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제 밤 이후 피해자들과 연락이 닿아 서로 오해했던 부분을 풀었고, 아들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안고 피해자분에게 변제하기로 했으며 최종적으로 오늘 원만히 합의하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6일 도끼 모친의 중학교 동창생이라 밝힌 이는 도끼의 어머니가 IMF 이후 자신에게 1000여만 원을 빌려갔지만 아직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도끼는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해당 논란에 대해 일축하고 "수십억도 아니고 1000만원을 빌렸겠냐"며 "내 한 달 밥값과 비슷하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발언은 독이 됐다. 도끼의 해명과 피해자와 합의 절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늦었어. 처음부터 이렇게 나왔어야지. 넌 이미 완전히 끝났다", "욕을 먹고 나니 이제와서 은근슬쩍?", "처음부터 이래야지 천만원 밥값 타령 실망했다", "처음부터 이렇게 올렸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며 분노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한편 도끼는 2005년 다이나믹듀오의 '서커스'로 데뷔, 마이크로닷과 2006년 힙합 그룹으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래퍼 더 콰이엇과 일리네어 레코즈를 설립해 50~60억원 가량으로 추정되는 수입을 벌어들이고 있다.

도끼는 과거 컨테이너 박스에서 살았던 고단했던 일들을 방송에서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래퍼로 성공한 후 130평 규모의 호텔 펜트하우스 (1박 680만원)에서 거주하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