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사장

역사·문화 등 콘텐츠 발굴하고
해양 관광·스포츠 인프라 확충
"경치관광 의존한 부산, 이젠 체험관광 주력"

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사장(54·사진)은 2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부산의 발전과 경제에 기여하는 공사를 만들겠다”며 “그 돌파구는 콘텐츠 관광과 해양을 중심으로 한 체험관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부산 관광은 그동안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과 관광객 유치 없이 산, 바다, 강을 보는 ‘경치관광’에 의존했다”며 “경치관광과 결별하고 콘텐츠관광과 체험관광으로 방향을 틀어 새로운 글로벌 관광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부산의 역사, 문화, 예술, 도시 전체를 활용한 콘텐츠 생산에 집중하기로 했다. 정 사장은 “관광이 부산의 미래라고 하면서도 콘텐츠 발굴에 소홀했다”며 “부산이 볼 게 없다, 할 게 없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그는 “관광업계와 콘텐츠 공급자를 연계하는 구심점이 되고, 관광 생태계를 활성화해 나가는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산의 관광을 4차산업 시대에 걸맞게 바꿔야 한다는 것도 그의 생각이다. 정 사장은 “부산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해양관광, 해양레포츠를 집중 육성해 환태평양 중심 도시 부산에 걸맞은 관광 인프라를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부산의 이미지를 확 바꿀 수 있고, 도시 브랜드를 키울 수 있는 앵커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소개했다.

부산의 한류 행사인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OF)을 키우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지역 정체성을 더 담고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늘려 부산을 세계에 알릴 기회로 활용할 계획이다. 정 사장은 “BOF가 외국인 관광객을 불러모으고, 지역 청소년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해 준 측면이 있다”며 “부산을 글로벌화하고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는 복덩이가 되도록 다양한 시각에서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지역별 관광 불균형을 없애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 정 사장은 “관광에서도 지역의 남북 격차가 있다”며 “금정산 국립공원화에 발맞춰 범어사를 중심으로 한 힐링관광, F1963을 중심으로 한 문화관광에 신경 쓰고, 시티투어버스 노선을 투입해 부산 전역을 살리는 관광을 해보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