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잦은 카페인 섭취가 조산아 또는 저체중아 출산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일랜드 국립대학인 유니버시티 칼리지 더블린(University College Dublin)의 천링웨이(Ling-Wei Chen) 영양학 교수 연구팀은 임신 중 커피 또는 홍차에 함유된 카페인을 하루 200mg(인스턴트 커피 머그 2잔 또는 홍차 3잔)미만 섭취해도 임신 중 카페인을 섭취하지 않은 여성보다 조산아 또는 저체중아 출산 위험이 상당히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임신 여성 941명과 이들이 출산한 아기를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전체적으로 임신 첫 3개월 사이에 카페인 섭취량이 100mg 증가할 때마다 출산한 아기의 체중은 72g씩 적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임신 기간인 재태 기간(gestational age)과 출산한 아기의 머리 둘레가 짧았다.

임신 중 카페인 섭취량이 가장 많았던 여성이 출산한 아기의 출생 체중은 카페인 섭취량이 가장 적었던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기의 체중보다 평균 170g 적었다.

커피에 들어있는 카페인이든 홍차에 함유된 카페인이든 마찬가지였다.

지나친 카페인 섭취는 태반의 혈류량을 감소시켜 태아의 성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천 교수는 설명했다.

카페인은 쉽게 태반을 건너 태아에게 들어갈 수 있으며 임신 중에는 카페인 배설이 느려지기 때문에 카페인이 태아 조직에 쌓일 수 있다고 그는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임신 중 하루 카페인 섭취량을 300mg 이하로 제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미국 산부인과학회(ACOG)는 하루 200mg 미만의 카페인 섭취는 유산이나 조산의 주요 위험요인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미국 카이저 퍼머넌트 의료센터 노선 캘리포니아 연구소의 이대근 박사는 설문조사를 통한 카페인 섭취량에 근거한 역학조사 결과는 대체로 정확하지 않으며 WHO나 ACOG의 권장 섭취량 상한선도 참고 사항에 불과하다고 논평했다.
"임신 중 카페인 섭취, 저체중아 출산 위험↑"

이를테면 카페인 300mg은 위험하고 299mg은 안전하다는 것은 생물학적으로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영양학회 학술지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